서브이미지

풍경소리

배낭여행

50이 돼서 무슨 짓이냐고
더 늦으면 안될 것 같아
배낭여행을 마음먹었다

오래간만에 긴 휴가기간을 가져서 무엇을 할 것인가 생각하던중에 일반여행사 여행이 아닌 배낭여행을 하기로 마음먹었다.

주위에선 나이 50이 돼서 무슨 쓸데없는 짓이냐고 말렸지만 더 늦으면 그나마 시도할 생각조차 들지 않을 것같아 배낭을 메고 프랑크푸르트로 향했다. 프랑크푸르트역 근처에 숙소를 정해놓고 저녁에 그 도시 명물인 애플와인을 먹기 위해 지하철을 타고 선술집을 향했다.

마침 2008 유로 축구기간이라 술집마다 대형 TV를 켜놓고 술을 먹고 있었다. 독일 사람들 사이에 섞여서 처음 맛보는 애플와인을 먹어보니 발효시킨 술인지라 사과냄새가 나면서 시큼털털한 맛이 느껴졌다. 다시 돌아와 잠을 잔후 오전에 시내를 걸어 다니며 괴테하우스 등을 둘러보았다. 다리가 뻐근해졌다. 길거리에서 샌드위치 하나 사먹고 기차를 타고 남쪽으로 100km 떨어진 하이델베르그역에서 내린후 버스를 타고 옛 건물이 보존된 구시가지에 가보니 너무나 아름다운 골목길이었다.

골목길사이에 위치한 학생 감옥이라는 곳에 들러봤다. 하이델베르그대학내의 학생끼리 자율적으로 200여년 동안 운영해온 터라 벽에는 옛날 독일 대학생들의 낭만어린 낙서들이 적혀 있었다.

그런데 계단에 '낚서 하지 마시오'라는 철자 틀린 한국말로된 표지판이 보였다. 아니나 다를까 벽에는 한국대학생들의 낙서가 너무 많았다. 독일 문화재에 대한 엄청난 훼손이다.

얼굴이 후끈거렸다. 오후 내내 걸어 다니면서 하이델베르그성, 철학자의 길 등을 둘러보고 황태자의 첫사랑 촬영지로 유명한 맥주집 쉐펠하우스에서 맥주한잔을 하니 피로감이 몰려왔다.

다시 프랑크푸르트로 돌아온 후 다음날 기차를 타고 라인강 유람선을 타기 위해 뤼데스하임으로 떠났다. 그 지방의 명물인 백포도주 한잔을 먹고 유람선에 올랐다.

말로만 듣던 로렐라이 언덕을 바라보며 강바람을 맞이하니 표현하기 힘든 감정이 올라왔다.

그 다음날은 기차를 타고 뮌헨을 거쳐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로 향했다. 인스부르크에 도착하니 조용한 도시가 시끄러웠다. 인스부르크에서 2008 유로 축구 스웨덴과 러시아 경기가 있는 날이었다. 기념으로 스웨덴 친구들과 사진 한장 찍은 후 꼬마기차를 타고 플푸메스라는 해발 1000m에 위치한 알프스 마을의 산장에 짐을 풀었다. 알프스 산등성이의 양과 젖소, 만년설 등이 너무나 목가적이고 아름다웠다.

특히 산장주인인 농사짓는 부부의 너무나 순박해 보이는 모습에 그리고 기타 치면서 요들송을 부르는 농부아내의 모습이 너무나 감동적이었다. 아쉬운 하룻밤을 보내고 뮌헨으로 향했다.

워낙 맥주로 알려진 지방이라 그 유명한 호프브로이 하우스에서 흑맥주한잔 한 후 파리로 향하는 기차에 몸을 실었다.

저녁 9시에 출발해 아침 7시쯤 파리에 도착하는 기차다. 간이 침대차에 올라타니 피곤함과 더불어 뿌듯함이 밀려왔다. 언제 내가 기차에서 잠을 자면서 여행을 또 해볼 수 있겠는가. 새벽에 파리 북부역에 도착하니 시끄럽고 복잡했다. 거기서 빵 한조각 먹고 시외선으로 갈아타고 고흐의 마을인 오베르쉬르으와즈로 향했다. 마을에 도착하니 고흐의 작품에 나오는 성당이나 밀밭 등이 120여년동안 그대로 보존돼있어서 놀라웠다.

오후에 파리시내로 들어와 하룻밤을 잔뒤 아침에는 클로드 모네가 살던 지베르니로 향했다. 생전에 인상주의의 거장인 모네가 일본의 목판화인 유키요에에서 영향을 받아서 그런지 2층에는 온통 일본그림일색이었다.

거기에 일본식 아치형의 다리와 연못들이 눈에 들어왔다.
일본관광객들이 많은 것은 당연하지 않을까. 햄버거로 점심을 먹고 다시 파리 시내에 들어와 미로 같은 지하철을 이용하여 에펠탑, 몽마르뜨 언덕, 노트르담 성당 등을 둘러봤다. 물론 옛날 가본 곳이지만 옛날에 비해 흑인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저녁때가 되니 이젠 내 다리가 아니었다. 배낭여행을 마무리해야 할 시간이 됐다. 파리 북부역에서 기차를 타고 드골공항으로 향했다. 밤 9시 20분 비행기에 올라타고 보니 잠에 골아떨어지는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무엇보다 이번 여행에 다시 한 번 내가 느낀 것은 여행은 목적지 그 자체보단 그 과정을 즐기고 느끼는데 그 의미가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우리 인생의 여행도 마찬가지인것 처럼….

박태관

- 치의신보/릴레이수필, 2008.07.17 -

작성자치의신보

작성일2008.07.18

Re

작성자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