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풍경소리

아름다운 이야기 : 호롱불

강원도 탄광촌에 한소년이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날 소년은 하루 종일 친구들과 뛰어 놀다 아름다운 빛을내는 보석을 주웠습니다.

날이 저물어 탄광에서 아버지가 돌아오자 소년은 자랑스럽게 보석을 내밀었습니다.
"아빠, 이것 보세요. 예쁘죠? 놀다가 주웠어요. 난 이런 보석 같은 사람이 될거예요. 늘 이렇게 반짝이는 보석 같은 어른 말이에요."

그 말을 들은 아버지는 한참 동안 소년을 가만히 바라보더니 창가에 걸려있는 호롱불 쪽으로 걸어가 성냥으로 불을 밝혔습니다. 어두웠던 방안이 환해졌습니다.

아버지는 소년에게 호롱불을 보여주며 말했습니다.
"얘야, 보석 같은 사람보다 이런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려무나."

소년은 바람만 불면 훅 꺼져 버리는 작고 보잘것 없는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라는 아버지의 말이 잘 이해되지 않아 어리둥절 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그러자 아버지가 자상히 설명해 주었습니다.

"아들아, 보석은 태양 아래에서만 자신의 아름다움을 뽐낼 수 있단다. 태양의 힘을 빌려 빛을 내는 건 참된 빛이 아니야. 너는 이 호롱불처럼 세상이 어두울때 제몸을 태워 세상과 사람들의 가슴을 환하게 밝혀주는 사람이 되거라." (작가 미상)

작성자사과사랑

작성일2002.03.23

Re

작성자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