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의료소식

저수가 불법네트워크와 한판! '정공법·소신진료'로 승부하라

진료 기본 지키고 신뢰 얻으면 환자이동 적어

개원가 난국 타개법 '주목'

이른바 'U·S·R'로 대별되면서 불법적인 개원행태를 보이고 있는 일부 거대 네트워크 치과의 위협이 개원가를 거대한 수렁으로 계속 몰아가고 있다. 이 같은 거대 불법 네트워크 치과의 광풍이 개원가를 몰아치고 있는 가운데 '정공법' 또는 '소신 진료'로 난국을 타개해 나가는 치과의사들이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부 불법 네트워크 치과와 소위 '맞짱'을 뜨기 위해 저수가 정책을 섣부르게 택하면 더욱 상황이 어려워진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는 지적이다.

서울 A 원장은 "인근에 문제의 치과가 개원하면서 경영상에 타격이 오는 것 뿐 아니라 지금까지 고수해 왔던 수가에 대한 환자들의 불만이 늘어난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A 원장은 "환자들에게 믿음을 심어주는 작업에 심혈을 기울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A 원장은 "원장이 직접 진단하고 치료하는 진료의 기본을 지키고 있음을 다시 한 번 설명하고 수가가 비싸다고 생각되면 다른 치과에서 진료해도 괜찮다고 환자에게 잘라 말한다"면서 "배짱으로 나만의 정공법을 택했을 때 환자들의 진료 동의율이 오히려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즉, 본인의 치과 진료는 환자들이 비교하는 일부 불법 네트워크와는 차원이 다르고, 그 때문에 그에 맞는 수가를 받는 것으로 최종 선택은 환자에게 맡긴다는 것이다.

또 소신 진료로 환자들이 역유입되는 사례도 눈여겨 볼만하다.

B 원장은 "인근에 임플랜트 전문을 내건 치과가 개원을 해 다소 긴장했지만 기본적인 진료를 소신껏 해오면서 환자들의 이동은 생각보다 적었다"고 설명했다.

B 원장은 이어 "인근 치과의 경우 수익에 도움이 되는 임플랜트에만 치중해 상대적으로 일반 보철 환자는 옆 치과로 넘어오는 현상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이런 상황이 반복되다 보니 기본적인 진료를 등한시하는 치과라는 인식에 환자들의 신뢰가 떨어지게 됐고 결국 환자의 지속적인 유입이 가능한 본인 치과에 환자들이 몰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불법 네트워크 저수가 정책 곧 한계 봉착 예상

시간이 갈수록 저수가 만을 내세운 왜곡된 진료에 환자들의 불신이 커져가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중요한 것은 치과의 선택기준이 '수가'만이 아니라는 점을 환자들이 인식해 나가고 있다는 점으로, 일부 불법 네트워크가 저수가 정책을 내세운 초기에는 싼 맛에 환자들이 불법 네트워크를 선호하는 듯 보였지만 치료 과정에 불만을 품고 다시 기존의 치과로 유입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인천 C 원장은 "유독 싼 치료비를 받는 치과를 의심스러워하며 질문을 하는 환자도 많고 문제의 치과 치료를 받고 이상이 생겨 내원한 환자들도 있었다"고 밝혔다.

치과계 일각에서는 불법 치과 네트워크들의 성장도 곧 한계에 달할 것이라고 보는 시각도 커지고 있다. 이미 해당 치과 내에는 리페어를 담당하는 치과의사가 별도로 있을 정도로 임플랜트 실패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실제로 직접 진료를 받은 환자들은 "광고에 나온 원장이 시술하지 않았다. 처음 시술한 원장과 관리하는 원장이 달라 치료효과가 떨어졌다" 등의 불만을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는 의료분쟁으로 이어지는 경우까지 생기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 같은 환자의 불만에 대해 D 원장은 "불법 네트워크에서는 마치 떡집 가래떡 빼듯이, 중식당 자장면 주문하듯이 임플랜트를 시술하고 있는 추세로 그 만큼 실패율도 따라 올라가게 돼 있고 환자의 불만도 고조되게 돼 있다. 모든 것이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대학 모 교수는 "저수가에 왜곡된 진료에 치중하다 결국 환자들의 신뢰를 잃고 성장에도 제동이 걸릴 것이다. 그러나 그 시기를 기다리기 전에 과잉진료 등으로 피해를 보는 환자들이 없도록 비윤리적인 행태를 바로잡는 것 또한 치과계가 해야 할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치의신보/제1912호,2011.2.21]

등록일2011.02.22

조회수29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