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의료소식

전문의약품 방송광고 허용 강력 반대

"의약품 처방 행태 왜곡 우려"
전문의약품 방송광고 허용 강력 반대


치협 등 보건의료계 단체 성명서

치협, 의협, 병협, 약사회 등 보건의료계 4개 단체가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의 전문의약품 방송광고 허용 방침에 대해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히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지난달 17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방송 금지 품목으로 분류돼 왔던 전문의약품 광고 규제를 완화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여 왔다. 이어 종합편성방송채널 사업자들로 선정된 언론들은 광고 시장 확대를 의식한 듯 전문의약품과 생수 대중 광고 및 의료기관 광고를 허용해 달라고 강력하게 요구를 하고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같은 정부와 언론들의 움직임과는 반대로 보건의료계는 전문의약품 방송 광고가 허용됐을 경우에 따른 부작용 등을 우려해 왔고 결국 치협을 비롯한 보건의료계 4개 단체는 성명서를 채택하기에 이르렀다.

치협 등 4개 단체는 성명서에서 "전문의약품 대중광고 허용 시 특정 전문의약품 처방에 대한 환자의 요구가 커져 의사·치과의사의 고유권한인 처방권이 훼손될 것"이라며 "대중광고를 많이 하는 인지도 높은 전문의약품을 집중 처방하게 돼 의약품 처방 행태가 전체적으로 왜곡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성명서에서는 "가뜩이나 적자에 허덕이는 건강보험재정에 부담을 가중시켜 건강보험지속 가능성을 위협할 수 있다"며 "제약회사들이 광고 마케팅에 쓰이는 비용을 약가에 반영해 결국 환자에게 부담을 전가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보건의료계는 국민들의 의약품 오남용 조장과 함께 환자의 선택권에 따른 전문의약품 처방에 대한 부작용과 약화 사고는 누가 책임질 것인가를 반문하는 등 전문의약품 방송 광고 허용을 두고 정부와 보건의료계 간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치의신보/제1903호,2011.01.17]

등록일2011.01.28

조회수2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