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풍경소리

아낌없이 주는 나무

옛날에 한 그루의 나무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나무에게는 귀여운 한 작은 소년이 있었습니다. 그 소년은 매일같이 그 나무에게로 왔습니다. 소년은 바람에 날리는 나뭇잎을 열심히 주워모아 왕관을 만들어 쓰고 숲 속의 왕 놀이를 즐겼고, 나뭇가지를 타고 그네를 타기도 하고, 열매를 따먹기도 하고, 숨바꼭질도 하고, 나무 그늘 아래서 낮잠도 자고, 그렇게 나무와 소년은 사랑하며 행복하게 지냈습니다. 그러나 세월은 자꾸 흘러 소년도 나이가 들어 나무를 찾는 시간이 줄어들고 나무는 때때로 고독하기도 했습니다.

소년은 나이가 들면서 나무와 노는 것보다 돈이 필요했고, 나무는 사과 열매를 주었습니다. 소년은 열매를 따 가지고 멀리 떠났지만 그래도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오랜만에 돌아온 소년과 옛날처럼 놀고 싶은 나무에게 소년은 보금자리의 필요를 요구하고 나무는 자기의 가지를 베어가라고 하여 소년은 나뭇가지를 베어갔지만 그래도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오랜 세월이 흘러 소년이 늙어 돌아왔을 때 나무는 아무 것도 줄 것이 없다고 하자 소년은 필요한 것이 쉴 곳이라고 말합니다. 나무가 베어진 자신의 나무 밑둥에 앉으라고 하자 노인이 된 소년은 그 위에 걸터앉았습니다. 그러면서도 나무는 그저 행복했습니다. 나무는 자신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주었습니다. 그러면서도 나무는 마냥 행복했습니다.

쉘 실버스타인의 '아낌없이 주는 나무'에서...

♥사랑의 첫번째 의무는 귀기울여 주는 것이래요...*^.^*

작성자*^.^*

작성일2002.03.27

Re

작성자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