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풍경소리

[감동] 어느 부부의 이야기

남자......................

미팅에 나갔습니다.

그리 이쁘지도 않은 여자가 내 곁으로와 앉았습니다.

나는 사귀자고 했습니다.

그러자 그녀의 얼굴이 붉어졌습니다.

나는 그냥 친구에게 자랑한번 하려고 그런건데..


만난지 100일 이었습니다.난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저녁에 전화가 왔습니다.

오늘 100일이라고..

난 그냥 아프다고 했습니다.

그녀는 진심으로 나의 안부를 물었습니다.

나는 그냥 돈이 들기 싫어서 그런건데..


그녀를 만나 프로포즈를 했습니다.

그녀는 얼굴을 숙였지만 빨간볼을 보이며

얼굴을 끄덕거렸습니다.

난 노총각이 되기 싫어서 그런건데..


결혼을 하고 한달도 안돼서 도박을 했습니다.

돈도 다 잃었습니다.

나는 부인에게 그냥 오다가 강도를 만났다고 했습니다.

그녀는 놀란 모습으로 내 옷을 털어주며

진심으로 걱정을 해 주었습니다.

난 그냥 둘러댄 것인데..


부인이 둘째 아이를 가졌을 때 난 바람을 피웠습니다.

바람을 피며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보니 꾼돈이 많았습니다.

일년정도 되었을때 부인이 알아 버렸습니다.

난 그냥 회사 비서라고 둘러됐습니다.

부인은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눈으로 웃어주며

괜찮다고 했습니다.

난 그냥 부인보다 매력을 느껴서 그랬는데..


부인은 내 빚 때문에 임신한 몸으로

파출부를 했습니다.

나는 그냥 회사를 다니면서 있는 돈으로

술을 마시다가 파출부를 끝내고 돌아오는 부인에게 들켰습니다.

그래서 난 동창회라고 둘러댔습니다.

부인은 더 마시고 오라며 얼른 자리를 피해주었습니다.

그곳엔 나밖에 없었는데..


얼마전 부인의 암 소식을 들었습니다.

한달후면 죽는다고 합니다..

눈앞이 깜깜했습니다.

결혼하고 나서 한번도, 아니 결혼하기전부터 쭉

사랑한다는 말 한번도 안해 주었는데..

부인은 괜찮다고 하였습니다.

부인의 등을 보자니 눈물이 나왔습니다.

나는 부인의 등 뒤에서 울었습니다.

부인은 괜찮다고 하였습니다.


이제 하루전날 입니다..

부인은 병실에 누워 있습니다.

나는 눈물을 흘리며 부인의 두손을 꼭 잡고 말했습니다.

사랑한다고 그녀는 눈물 한 방울도 안 흘리며 말했습니다.

괜찮다고 애들기다리니깐 집에 가라고..

난 집에 돌아오자마자 병원에서온 전화를 받았습니다.

죽었다고..그리고 전해주라는 말도 있었다고 합니다.

"나도"

정말 그녀는 바보입니다.



그리고................여자.......................

+ 미팅을 나갔습니다.

별로 멋있지도 않은 남자가 있었습니다.

나는 말을 걸었습니다.

대화를 하다가 나에게 사귀자고 하였습니다.

나는 기뻤습니다.


+ 100일이 되던날 입니다.

하루종일 연락이 없어 전화를 한번 해 보았습니다.

아펐다고 합니다.

난 그가 몰랐다는 것을 알곤

진심으로 그의 안부를 물어주었습니다.


+ 그가 나에게 프로포즈를했습니다.

나는 얼굴을 끄떡거렸습니다.

그가 나를 좋하한다고 생각을 하니

가슴이 설레였습니다.


+ 결혼을하고 어느날 그가 빈털털이로 집에 돌아왔습니다.

그는 강도를 만났다고 거짓말을 했습니다.

나는 그가 다음엔 도박을 할거 같지 않아

믿고 걱정을 해 주었습니다.


+ 내가 둘째 애를 가졌을때

그가 바람을 핀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그가 그저 회사 비서라며 둘러댔습니다.

나는 울거 같았습니다. 그러나 울지 않고 용서해 주었습니다.

그를 믿기 때문입니다.


+ 나는 한 편지를 받았습니다.

그 곳엔 그이가 진 빚들이 잔뜩 써져 있었습니다.

나는 그를 위해 몸을 아끼지 않고 임신한 채로

파출부일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래도 힘들지 않습니다.

그를 위해서면 무엇이든 할수 있는 나였기 때문이죠..


+일을 끝마치고 오다가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시는 그를 보았습니다.

그는 동창회라고 말했습니다.

난 얼른 자리를 피했습니다.

그가 그냥 술을 마시는 건줄 알면서도 그를 믿기 때문입니다.


+그와같이 나의 암 소식을 들었습니다.

눈 앞이 흐려졌습니다.

내가 뒤로 돌아서자 그의 울음소리가 들렸습니다.

난 괜찮다고 말 해 주었습니다.

사실은 더 살고 싶은데..

내가 죽는 날 하루 전이라고 예상되었던 날 입니다.

그는 나의 손을 잡고 울면서 말했습니다.

생전 처음으로 말했습니다.

사랑한다고, 사랑했었다고..

나는 더 살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그이를 생각하면서..

통증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얼른 그를 보냈습니다.

마지막으로 의사에게 " 나도" 라는 말을 전해주라고 말하고 나니

마음이 시원해 졌습니다.

평생 내가 하고픈 말을 하고 지금 하늘에 있으니까요..

지금 너무 행복합니다.

작성자현식아빠

작성일2005.01.28

Re

작성자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