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풍경소리

마음그릇

마음그릇

나의 방에는 크고 작은 수많은 그릇이 있습니다
나쁜 그릇만 먼저 골라 쓰다 손에 익어 더 쉽게 쓰이고
가까운 사람 만나면 귀가 떨어져 나간 그릇도 그냥 쓰고
좋은 그릇은 거의 꺼내지 않으니 쓰려면 망설여지고
손님 올 때만 살짝 꺼내 쓰니 평소에는 있는 것도 모르고
그러다보면 쓰던 그릇만 버릇처럼 자주 쓰게 됩니다

내 안에는 여러 가지 이름의 마음그릇이 있습니다
안 좋은 마음그릇은 쉽게 튀어나와 그게 만성이 되어버리고
가까운 사람 만나면 모난 행동으로 보여도 상관 안 하고
좋은 마음그릇은 쓸 생각도 안 하니 쓸 기회도 없고
모르는 사람 앞에서는 꺼내 쓰기도 어색하고
그러다보니 쓰던 마음그릇이 내 성격이 되었습니다

어느 날 내가 좋아하는 스님을 뵈었습니다
내가 가진 가장 좋아하는 마음그릇들을 꺼내 보여드렸습니다
그러나 그 스님께서 가지고 계신 마음그릇은 엿볼 수 없었습니다
허공을 대한 듯, 공기를 대한 듯, 투명할 뿐입니다
좋고 나쁨의 분별이 끊어진 스님은 고요한 미소만 보이십니다
깊은 바다가, 부동不動의 대지가, 드넓은 우주가 느껴질 뿐입니다

원성...

작성자마음

작성일2004.03.15

Re

작성자   비밀번호